공지 및 뉴스

  • 고객센터
  • 공지 및 뉴스
free_board_view
제 목 [중앙일보] 제주는 물류, 인천은 택시…전국 15개 ‘드론 특구’ 속도 낸다
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-03-18 조회수 822

 제주는 물류, 인천은 택시…전국 15개 ‘드론 특구’ 속도 낸다

 

[중앙일보] 입력 2021.03.17 05:00 

 

 

(중략)
 

 

국토부가 지정한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위치도(15개 지자체, 33개 구역). 사진 국토교통부


각 지자체는 드론 기술에 지역 특성을 접목하고 있다. 드론 교통·물류배송을 강조하는 

인천시는 168개의 섬에 긴급구호 및 물품 배송 등 개인비행체 사업을 지원하는 구상을 

하고 있다. 인천시는 실내시험에 이어 야외 제한 고도 시험을 마치는 대로 옹진군 

자월도-이작도-덕적도 해상에서 개인비행체 실증실험을 할 계획이다.


제주도는 지난해 시작한 주유소 거점 도서 산간 지역 드론 물류배송을 계속 추진한다. 

편의점 애플리케이션으로 주문이 들어오면 편의점과 함께 있는 주유소에서 주문 물품을 

드론에 실어 배송하는 방식이다. 태양광 전지를 단 드론으로 해양 부유물 처리에도 나선다.


포천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(ASF) 확산을 막기 위해 드론으로 야생멧돼지 추적을 하면서 

환경오염 모니터링을 할 방침이다.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국토부와 함께 국내 최초로 

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 택시 실증 비행을 했다.
  

“드론에 오류 없다는 신뢰가 가장 중요”

그러나 드론 교통 상용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. 제도 마련 외에도 기체 안정성, 이·착륙 문제, 사생활 침해 등 풀어야 할 문제가 많아서다. 지난 11일 열린 한국형 도심 항공교통 기술로드맵 공청회에서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“안전성, 경제성, 사회적 수용성, 지속가능성 중 어느 한 부분이라도 부족하면 산업이 발전하기 어렵다”면서 “전 영역이 고르게 발전해야 (드론 서비스 산업이) 새 교통서비스로서 수용성을 확보할 수 있다”고 지적했다. 
 
정부는 2025년 드론 택시 상용화를 목표로 지난해 도심 항공교통 민관협의체를 만들고 로드맵 마련에 나섰다. 김동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무인기연구부장은 “가장 중요한 건 신뢰”라고 말했다. 그는 “드론 택시·택배 사업 시 오류가 나오지 않을 정도로 기술 및 시스템을 갖춘 뒤 사회적 수용성을 높일 수 있는 법적·제도적 장치를 고민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
 
심석용·전익진·최충일 기자 shim.seokyong@joongang.co.kr

 

 

 

[출처: 중앙일보] 제주는 물류, 인천은 택시…전국 15개 ‘드론 특구’ 속도 낸다
 

이전글/다음글
이전글 UTILIS 사의 COVID-19 전용 음압텐트!
다음글 [연합뉴스] "2035년 드론 타고 서울서 대구 간다"…범부처 기술로드맵 확정